Home > 진료안내 > 유방클리닉

유방촬영술은 유방암 검진의 가장 기본적인 검사법으로 만져지지 않는 유방암을 발견하는데 가장 예민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외국의 경우, 무증상 환자에서 유방촬영술을 시행하여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30% 감소시켰습니다. 따라서 무증상 여성의 유방암 검진방법에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합니다. 유방촬영술은 양쪽 유방을 다른 방향으로 각각 2장 씩 촬영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며 촬영 시 특별히 고안된 플라스틱 판으로 유방을 꼭 눌러서 찍는데, 많이 눌러서 유방이 납작해질수록 방사선 노출이 적고 유방 내부가 잘 보여 작은 암도 진단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유방을 압
박해서 찍게 되므로 여성들이 아파하고 찍기를 주저하게 됩니다.

그러나 유방은 부드러운 조직으로만 되어 있어 그냥 찍으면 흐리게 나오므로, 아프더라도 적절한 압박을 하여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적절한 압박으로 잘 찍힌 유방촬영술에서 유선조직은 사진상 흰색으로, 지방조직은 검은색으로 나타납니다. 환자의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지방조직의 양이 증가하고 유방조직이 퇴화하므로 유방 촬영상 그 양상도 변화합니다.
우리나라 여성의 경우 서양여성의 유방에 비해 치밀한 경우가 많으며, 특히 30세 이하의 여성에서는 유방촬영사진상 유선 조직이 많고 치밀하여 하얗게 나와 병변이 있어도 가려져서 못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는 초음파검사가 필요합니다.

[ 유방 촬영술상 암의 소견 ]
유방촬영사진상 유방암은 종괴(혹) 또는 미세석회화의 양상으로 발견되는데, 대부분의 경우 모양이 불규칙하고 경계가 지저분한 종괴로 발견 됩니다.
유방암의 약 1/4에서는 미세 석회화의 양상을 보이며, 조기 유방암의 경우 종괴는 보이지 않고 미세 석회화만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는 유방 초음파에서는 병변을 찾을 수가 없고 유방 촬영에서만 나타나므로 초음파 검사만으로 암검진을 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때로는 종괴는 보이지 않으나 유방의 조직이 뒤틀려 보이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에도 암의 가능성이 있을수 있어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유방초음파 검사는
유방촬영술에서 발견된 병변의 정밀검사시, 만져지는 혹의 정밀검사
시, 유방촬영술에서 고밀도(치밀) 유방인 경우 보조적인 검사로 이용
됩니다..

멍울이 만져질때
이 멍울이 정상 유선조직의 증식인지 또는 종양인지 가리고, 조직 검
사 필요성 여부를 판단하기도 하고초음파를 보면서 정확히 조직 검사
를 할 수도 있습니다.

‘치밀유방’에서는
필요한 경우 초음파검사를 병행하여 검진의 정확도를 높이고, 젊은
여성은 유방촬영술에 앞서 초음파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합니다.

유방에 종양이 발견되었을 때에는
조직검사를 하거나, 유방촬영이나 초음파로 변화 양상을 관찰하여야 하며, 이전에 조직검사를 하였더라
도 다시 조직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종괴는 보이지 않으나 유방의 조직이 뒤틀려 보이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에도 암의 가능성이 있을
수 있어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유방에 만져지는 혹이나 초음파 검사상 나타나는 이상부위에서 더 많은 정보를 얻을 필요가 있을때 시행하는 세포검사입니다. 간편, 정확하고 큰 합병증 없이 환자에게 고통을 덜 주는 방법입니다.
약 90% 이상에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해 낼 수 있으며, 위양성율 (암이 아닐 경우 암으로 진단되는 것)은 0-0.4%로서 거의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방법으로 약 5~10%에서는 실제 암이라도 암으로 진단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진찰 소견이나 유방촬영술이나 초음파 소견이 세포흡인 생검의 결과와 다른 결과를 보일 때에는 재검이 필요하며, 중심부 바늘 생검 또는 수술적 절제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 방 법 ]
가는 주사바늘로 혹을 찔러 여러번 흡인하여 세포를 체취합니다. 통증이 심하지는 않습니다만 간혹 피가 나는 경우는 있을 수 있어 시행후 10~30분 정도 꼭 눌러서 지압하시면 됩니다.

중심부 바늘생검은 세침 흡인검사시 사용하는 바늘보다 더 굵은 바늘로 조직을 얻어내는 방법으로 세침흡인 세포검사에 비하여 진단의 정확도가 높습니다.
그러나 부분마취가 필요하고 피부절개도 보통은 2~3mm 정도 필요(실로 봉합할 필요는 없으며, 상처는 거의 남지 않습니다.)하며, 출혈의 가능성도 세침흡인 세포검사보다 약간 높습니다. 충분한 양의 조직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으로, 더 정확한 검사가 될 수 있다는 뜻이지요.
그러나 간혹 심한 결합조직이 형성되어 있거나 괴사 등으로 인하여 충분한 조직표본을 얻기 힘든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재검사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요즘에는 초음파를 보면서 정확하게 멍우리 위치에서 조직검사를 시행하여 진단의 정확도가 더욱 높아졌습니다.

만져지지 않는 작은 유방 종괴는 대부분 초음파 상에서 보이게 되는데 먼저 초음파실에서 초음파를 보면서 종괴를 찾아 세침검사를 하거나 굵은 바늘로 생검을 하며, 확실한 조직 검사가 필요한 경우에는 가는 바늘로 종괴 부위에 위치시킨 다음 수술장에서 전신마취하에 종괴를 다 절제하여 조직 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한편, 유방촬영술에서만 보이는 미세석회화침착 병변은 초음파로는 잘 관찰이 어려우므로 유방촬영기계를 이용하여 병변에 바늘을 위치시키고 조직생검을 시행합니다.
절제생검은 혹이 있는 부위를 모두 들어내어 검사하는 방법이며 양성종양에 대한 치료방법이기도 합니다.
가장 정확한 조직검사 방법이며, 지켜보면서 정기 검진을 하기에 부담스러운 애매한 모양의 혹일 경우에 혹의 제거를 결정하기도 하지요.

미용적인 피부절개
최대한의 미용적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지만 병변이 암으로 밝혀질 경우를 고려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반드시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이런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피부 주름선을 따라 절개 : 상부유방에 있는 혹 ,하부 유방의 깊이 있는 혹
유륜주위를 따라 절개 : 젊은 여성에 있어서 섬유선종이 의심되는 종괴를 제거할 때
방사형 절개 : 유방하부의 작은 혹